거절, 또 거절

목요일 자정 마감인 일을 보내면서
다음 주 수요일까지 나 일 못 받는다고 했다.
그래서 다음 주에 6천워드 올 걸 4천워드 받기로 함.

그렇게 하나 거절하고,
아침에 아주 코딱지만한 일 하고

출시 전 리뷰를 달려 달리는데...

새로운 게임 번역이 또 들어왔다. 8천워드 분량...
새로운 일은 언제나 하고 싶지만, 지금은 도저히 ㅠㅠ
게다가 리뷰하는 게임 출시일과 마감일이 겹치니 눈물을 머금고 거절....

거절 잘 못하는 소심인은 참 마음이 힘들다.

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



트위터